사랑할 때 나타는 증상, 사랑징후

1. 내가, 내가 아니다.
친구들의 한마디, “정신 좀 차려.”
이성을 잃는다. 감정이 모두 빼앗겼기 때문에.
더 이상 내가 내가 아니다.
하루종일 멍하니 그 사람 생각만 하고 있고
잘 되어가던 일들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이해하지 못하던 다른 사람의 행동들,
내가 지금 그런 행동을 하고 있다.

어떤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이 이렇게 무서운 줄 몰랐다.
그래서 사랑이겠지...


2. 모든 것을 함께 하고 싶다.
혼자가 편했다. 둘은 불편할거라 생각했다.
그것은 위로가 아니라 진심으로 홀로 자유로웠다.
하지만 그 자유로움은 당신을 알게 되고 의미가 없어졌다.

" 나는 이제 자유롭지 않고 싶다. "

혼자 하는 것은 공허했다.
네가 함께 있다면, 두 배는 즐겁고, 세 배는 행복할 것.
친구들이랑 함께 하는 것과는 무언가 다른 느낌이다.
재밌는 영화가 나오면 그 사람이 생각나고,
맛있는 음식을 먹어도 그 사람과 함께 먹고 싶어진다.


3. 제일 예뻐지고 싶고, 제일 멋있어지고 싶다.
예뻐 보이고 싶고, 멋있어 보이고 싶어 옷에 신경을 쓰게 된다.
혹시나 그 사람을 보게 될까봐, 거울로 다시 한번 내 모습을 확인한다.
철지난 옷차림이 싫어서 꼼꼼하게 옷을 고르기도 하고,
구질구질하게 보일까봐 처음으로 다리미도 들었다.

" 너에게 만큼은, 제일 예뻐보이고 싶고, 제일 멋있어지고 싶다. "

혹시라도 나에 옷차림에 대해서 한 마디라도 해주면,
나도 모르게 행복하게 웃음짓게 된다.

당신을 알고 나서 나는 두 가지의 옷차림을 생각한다.
당신을 만나는 날과, 만나지 못하는 날.


4. 그 사람에게 기대고 싶다 or 힘이 되어주고 싶다
여자가 사랑에 빠지고 있다는 증거중 하나는,
남자에게 기대고 싶어진다는 것이다.
일상의 일들을 시시콜콜하게 털어 놓고 싶다.
그 남자에게만큼은 답답한 이야기를 늘어놓는다.

그 남자에게 기대며 이야기하게 되니 점점 마음까지 기울어진다.

'아, 자꾸 보고싶다.'

남자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다.
여자가 하는 말이면 무엇이든 해주고 싶고,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앞서게 된다.
가끔 해줄 수 없는 일에 좌절하고 슬퍼한다.


5. 이런 감정이 처음이다.
태어나서 이런 감정이 처음이라면 사랑일 확률이 높다.
단 한 번도 느껴본 적이 없는 미묘한 마음의 파장.
처음 느껴본 그 마음, 그것이 사랑이다.

가장 강하게 느껴지는

떨림, 미움, 분노, 슬픔, 질투, 그리고 욕심.

" 욕심 부리고 싶다. "

왜냐하면 사랑이기 때문에.


그리고 여섯 번째 사랑징후



내 마음을 알아주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기다린다.

출처:사랑할 때 나타는 증상, 사랑징후

그래그래 비교적 최근에 모두 겪은 증상들이라.. 공감 백배군..... 기다리고, 기다린다.. 씁슬한 여운이 남는군 후훗..

Posted by TheBit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