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가 사람을 기만하고 시대가 살인을 한다.

시대가 사람을 기만하고 시대가 살인을 한다.
온 몸으로 三金야합을 막고자 했고 5공에 맞섰으며, 온 몸으로 인권운동과 부산지역에 투신하여 바보로 불리웠고, 대통령이 된 후 온 몸으로 극악스러운 비난과 욕설을 감당하였다. 이제야 비로소 간신히 평화로워진 모습이었는데 그 지독히 무서운 길을 걸어, 그 작은 몸을 홀로, 던져 버렸다.
유명인의 자살은 정말 엄청난 파급을 일으킨다는 점에서 자살자의 무책임함에 늘 화가 났지만, 이 치욕스럽고 고통스러운 생이 차라리 죽음과 같았던 그의 심정에 이번만은 나는 그에게 화를 낼 수 없다.
여느날보다 쌀쌀했던 새벽, 어린 시절 진달래와 칡을 취하던 그 산을 오르며 어릴 적의 일들과 세상을 사랑했던 시간과 수치스러운 마지막까지를 하나하나 천천히 마지막으로 기억했을 테다.
영광으로 빛나던 얼굴을 하고 청와대로 들어섰던 그에게 참 많은 사람이 좌, 우의 많은 이유로 등을 돌렸고, 결국 그 역시 작은 등을 보이며 서럽게 떨어졌을 그의 모습이 안쓰러워 그에게만은 화를 낼 수 없다.
경중도 경중이거니와, 죽어서나 전관예우, 무슨 짓인가 싶다. 이미 백 번은 더 형집행당한 사형수의 마음으로 간절하시던 담배 한 대, 드렸다면, 1분이라도 생각하시며 마음 돌리셨을까.
'그곳'에서는 쉬고 싶은 만큼 쉬시고 읽고 싶은 책도 읽으시고, 마냥 장난도 치시고, 체면, 체통 버리고 하고 싶은 말씀하며 사셨으면 좋겠다. 어쩌면 그렇게 사셨어야 했을 분인데, 우리가 마음이 급해, 우리가 사는 게 힘들어 그를 내세웠다. "빨치산 딸과 만나, 고졸의 쥐뿔없는 고시생이 각자의 집안 반대를 무릅쓰고 참도 서로 사랑했다대, 그러고는 둘이 그럭저럭 적당히 살았다대" 라고 회자되었어야 했을 가난하고 정에 약한 인간을 그냥 우리가 너무 힘들어 시대의 희생자로 깎아지른 30미터 위 형장 앞에 세웠다.
- 시간을 이틀만 되돌릴수만 있다면, 우리가 그 산을 가득 메워 안아드렸을텐데... 이제서야 부질없는 안타까움과 사뭇치는 서러움에 눈물만 떨군다.
-서준철-

서거하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마지막을 함께 했던 경호관과의 인터뷰 기사의 댓글중 베플로 뽑힌 서준철님의 글이다.. 마음이 찡하여 옮기게 되었다..

Posted by TheBits

댓글을 달아 주세요